인천시 장애인 사격 직장 운동부 탄생

감독 1명과 선수 4명 등 5명으로 사격팀 첫 창단

mcs0234@hanmail.net | 기사등록 : 2020-09-02 16:59
인천시 장애인직장운동경기부 사격팀

 

(뉴스통신=김상섭 기자) 인천시에 감독 1명과 선수 4명 등 5명으로 첫 사격분야 장애인실업팀이 꾸려졌다.


2일 인천시는 이달 1일 인천시청 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 사격팀을 창단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충북 청주시, 강원도 강릉시에 이어 전국에서 세번째로 장애인 사격팀을 출범했으며 인천시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로서 사격팀이 생긴 것은 이번이 최초다.


시는 장애인 선수들이 불안정한 경제적 상황으로 운동에만 전념할 수 없는 어려움과 타 지역으로 전출하는 등의 고충을 겪어왔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 시는 지난해부터 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준비해 왔고, 이달 1일 감독 1명과 선수 4명 등 5명을 위촉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청 장애인직장운동경기부 사격팀은 심재용 감독과 선수 4명으로 팀이 꾸려졌다.


이 팀은 2019년 시드니 IPC 세계사격선수권대회 R7 남자 50m 소총3자세 1위, 2018년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R6 혼성 50m 소총복사 1위 등의 입상 경력을 갖고 있다.


선수단은 강명순, 김규호, 김문열, 박승우 선수로 모두 실력이 출중하며, 전원 국내 주요대회에서 상위 입상한 경력이 있다.


특히, 강명순(제38회 전국장애인체전 R2 여자소총입사 1위), 김문열(2019년 알아인국제사격월드컵대회 R5 혼성소총복사 1위,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단체전 1위)선수는 대회경험도 풍부하다.


한편, 코로나19로 올해개최 예정됐던 사격대회가 모두 잠정연기됨에 따라, 인천시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 사격팀의 공식적인 데뷔전은 내년 4월 개최예정인 2021 전국장애인사격대회를 통해 이뤄질 계획이다.


시는 이번 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은 물론 장애인 선수들의 안정적 체육기반을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인천시가 장애인체육의 새로운 중심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완근 市체육진흥과장은 “코로나19로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창단 일정이 연기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천시장애인 사격팀이 마음 편히 운동하고 체계적인 훈련과 지도까지 더해져 마음껏 실력을 발휘하고 각종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뉴스통신(www.newstongs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729(구월동 1155-2) | 전화 : 032-429-3200, 032-934-1030 |  | 팩스 : 032-429-3800
대표이사 : 文孝卿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인천 아 01291 | 등록일 : 2017-01-26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文孝卿
仁川廣域市 江華郡 江華邑 江華大路 二一六番길 十四 도수빌 201동 302호 | 메일 :
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