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잃거나 살해 위협 받은 데이트폭력 ‘급증’

227명 연인에게 죽거나 혹은 죽을 뻔해...4만7천명 검거·구속은 단 4.2%

기사등록 : 2021-09-20 09:14 뉴스통신TV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으로 227명이 목숨을 잃거나 살해 위협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강력한 처벌이 촉구된다. (사진=유숙녀 기자)

 

(뉴스통신=유숙녀 기자)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으로 227명이 목숨을 잃거나 살해 위협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강력한 처벌이 촉구된다.

정의당 이은주 국회의원이 경찰청에서 받은 ‘데이트폭력 신고 건수, 입건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된 데이트폭력 가해자는 227명에 이른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연도별로 보면 2016년 52명, 2017년 67명, 2018년 42명, 2019년 35명, 2020년 31명이다. 이는 한해 평균 45명이 연인에게 죽임을 당하거나 죽음에 이르는 위협을 당한 것으로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같은 기간 연인에게 폭행·상해, 체포·감금·협박, 성폭력 등을 가한 검거자는 4만7천528명으로 무려 5만 명에 이르는 사람이 데이트폭력으로 목숨은 건졌지만 큰 피해를 당한 것으로 집계돼 강력한 처벌이 촉구된다. 

최근 5년간 연인에게 폭행·상해를 당한 신고가 2배 가까이 증가한 것도 눈 여겨 볼 대목이다. 2016년 6천483건, 2017년 9천378건이었던 폭행·상해 신고도 2018년 들어 1만2천212건이 접수돼 처음으로 1만 건을 넘겼다. 

이후 2019년 1만2천615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해 1만2천256건으로 전년 대비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1만 건이 넘는 신고가 접수됐다. 폭행‧상해신고 건수는 증가세를 보이지만 실제 검거로 이어진 경우는 많지 않았다. 

2016년 신고 건수 대비 검거 율이 96%에 달했다면 2017년에는 81%, 2018년 61%, 2019년 56%, 2020년 52%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폭행‧상해가 살인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만큼 수사기관 및 당국의 적극적인 대처가 시급하다. 
 
모든 데이트폭력이 구속 등 강력한 제재로 이어지는 것도 아니다. 지난 5년간 데이트폭력으로 형사 입건된 4만7천755명 가운데 구속된 인원은 겨우 4.2%(2천7명)에 불과하다. 최근 5년간 데이트폭력 가해자 가운데 20대가 가장 많다.

이어 30대, 40대가 뒤를 이었다. 특히 전체 데이트폭력 가해자 5만9천38명 중 2030대가 3만5천693명으로 가해자 10명 중 6명이 2030 젊은 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데이트폭력 가해자는 2016년 2천799명, 2017년 3천873명이다.

또 2018년 4천805명, 2019년 4천781명, 2020년 4천277명이고 30대 가해자는 2016년 2천336명, 2017년 2천868명, 2018년 3천569명, 2019년 3천395명, 2020년 2천990명이다. 연인에게 폭력을 행사한 2030 가해자가 42%나 증가했다.  

이와 관련 이은주 의원은 “상대를 죽이거나 죽을 때까지 때리지 않고선 구속조차 되지 않는 상황에서 이 같은 끔찍한 범죄는 계속 벌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죽음을 부르는 데이트폭력 범죄에 대한 강력한 제재와 처벌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뉴스통신(www.newstongs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학익동 244-40 대승빌딩 4층 408호 | 전화 : 032-429-3200 | 팩스 : 032-429-3800 | 메일 :
사장 : 최태범 | 편집국장 : 김상섭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인천 아 01291 | 등록일 : 2017-01-26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文孝卿
仁川廣域市 江華郡 江華邑 江華大路 二一六番길 十四 도수빌 201동 3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404-88-00646
뉴스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열린 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 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문효경 032-429-3200
Copyright ⓒ 뉴스통신.  All Rights reserved.